2018.9.21 금 16:19
> 뉴스 > 지역종합
     
53년만에 귀환하는 안동 하회탈
1964년에 서울로 간 하회탈, 12월27일 안동시립민속박물관으로
2017년 12월 19일 (화) 15:49:31 편집부 suns365@naver.com
   
▲ 하회탈과 병산탈 일체는 안동민속박물관으로 반환 인수된다.

지난해 9월, 52년 만에 고향을 찾았던 하회탈 11점과 병산탈 2점이 오는 27일 안동으로 반환될 전망이다. 안동시(시장 권영세)는 지금까지 국립중앙박물관에 보관되어 오고 있던 하회탈 및 병산탈을 비롯한 관련 유물 일체를 문화재 반환에 관한 협의를 거쳐 국립중앙박물관측으로부터 안동으로 전격 환수해 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안동으로 반환되는 대상문화재는 국보로 지정된 안동 하회탈 및 병산탈 일체로 하회탈 9점, 주지탈 2점, 병산탈 2점, 이밖에 탈놀이에 필요한 소도구 등 총 8건 20점이다. 이달 12월 27일 국립중앙박물관수장고에서 안동민속박물관 수장고로 공식적으로 반환 인수가 이뤄질 예정이다.

하회탈은 1964년 2월, 국보 지정을 앞두고 류한상 전 안동문화원장, 류석호 하회마을 동장, 서울사대 이두현 박사 등에 의해 연구 목적으로 하회마을에서 당시 서울 중앙청으로 옮겨져 그해 3월 국보로 지정되면서 그동안 위탁 형태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보관, 전시돼 왔다.

하회탈은 다른 문화재와는 달리 하회마을 주민들이 동신제를 지내는 과정에서 중요한 제의인 별신굿탈놀이에 필요한 도구이자 하회마을과 병산마을 주민들의 자산으로, 1960년대 중후반부터 하회탈을 마을로 돌려달라는 주민들의 환수 요구가 몇 차례 있었으나, 국보인 하회탈에 대한 보존과 관리 문제 등으로 지금까지 환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안동시는 하회마을보존회와 협의를 거쳐 2016년 안동민속박물관에서 하회탈 특별전을 개최하고 이를 계기로, 보관시설 문제가 해결과 “지역문화재는 지역에 보관되어야 한다”는 움직임과 여론을 바탕으로, 국립중앙박물관 측과 본격적으로 하회탈 환수를 추진해 하회탈을 영구적으로 안동으로 가져올 수 있게 됐다.

한편 안동시는 하회마을주민들과 협의 하에 반환되는 하회탈을 안동민속박물관에 보관키로 결정했다. 이번 하회탈과 병산탈의 안동 환수를 앞두고 안동민속박물관에 설치한 목재문화재 보관전용 수장고 및 항습시설, 화재예방 설비 등을 점검하고 수장시설 및 보관시설의 최적화에도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국보 121호인 하회탈의 환수는 안동시와 지역 민속박물관, 하회마을 주민들의 염원을 담아 공동으로 이루어낸 반출문화재 환수로, 세계문화유산인 하회마을과 무형문화재인 하회별신굿탈놀이, 국보인 하회탈이 같은 안동지역 안에 있게 됨으로써 문화유산으로서의 진정성과 완전성을 갖추게 되어, 앞으로 하회탈에 대한 가치 상승과 더불어 우리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시민들의 자긍심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 경북in뉴스(http://www.kb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얼쑤! 탈 쓰고 춤 추면 넘쳐나는 신
생애사 기록을 통한 경북 최초 기록활
청기면 새마을협의회, 사랑의 쌀 나누
상주교도소 달팽이봉사단, 소외계층 위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오감(五感)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안동시 영가로 11 1층(운흥동) 경북in뉴스 | Tel 054-857-2084 | Fax 054-857-2085
창간일자 : 2009년 2월 18일 | 등록번호 : 경북 아 00082 | 등록일자 : 2008년 12월 4일 | 발행인·편집인 : 유경상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상 | 청탁금지법 책임자 : 김용준
Copyright 2007 경북i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in.co.kr
경북in뉴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