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18 월 18:01
> 뉴스 > 지역종합
     
경북도, 인구감소 문제에 인구정책 토론회 가져
결혼‧출산을 꿈꿀 수 있는 경북도 만들기 올인
2018년 03월 06일 (화) 16:48:47 편집부 suns365@naver.com
   
▲ 경북도, 인구감소 대응 인구정책 토론회 개최

경북도는 6일(화) 안동 그랜드호텔 세미나실에서 정부관계자, 도, 시군 담당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경상북도 인구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도-시군 인구정책 전담팀 신설에 따라 정책동향을 분석하고 정부 및 도 관계부서, 시군간 공동 업무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경북도는 인구감소와 저 출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3월 인구정책팀을 신설하였으며, 도내 시군도 올해 1월까지 전담팀 구성을 완료하면서 본격적인 인구절벽 해소에 시동을 걸었다.

도는 전담조직 출범 후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행정안전부 공모와 경진대회(총 3건)에 모두 선정되어 14억 5천만원의 국비를 유치하는 한편, 외부기관에도 공로를 인정받아 도정 최초로 저출산 극복 지자체에 연속 선정·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정부 및 도 관계자의 정부정책 동향과 올해 인구정책 경북 5대 추진전략 <①인구 조정 컨트롤타워 구축 ②교육 및 홍보를 통한 도민인식 개선 ③저출산 극복 선도모델 발굴 ④‘아이낳기 프로젝트’관련부서 협업 추진 ⑤저출산 대책 평가‧환류시스템 구축> 설명에 이어 3개 시군 우수시책<김천-아이낳기 좋은세상, 15만 인구회복 새싹 플랜>, <영주-지역단체와 하나가 되다>, <문경-결혼! 출산! 두 마리 토끼 다 잡을 거에요!> 발표가 이어졌다. 또한 전문가 특강, 토론 등을 통해 참여한 담당공무원의 정책 이해도 및 공감대를 제고하고 업무역량 강화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이창준 기획조정관은 현 정부 정책을 설명하고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중앙과 지방의 협조가 어느 때 보다도 중요하다”며 “함께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다”면서 어려운 일을 하는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경북도는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정부·도 관계부서 및 시군 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인구감소대응 T/F팀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자체 제작한 홍보영상, 인구정책 안내 책자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하여 정부·시군 연계 홍보 캠페인을 집중적으로 추진하는 등 도민들의 저출산에 대한 긍정적 인식 전환을 위해 공동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인구감소 원인이 매우 복잡․다양하게 얽혀있어 어려운 상황인 것이 사실”이라면서 “관련부서 및 시군간 협업으로 종합적이고 중장기적인 시각에서 하나하나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경북in뉴스(http://www.kb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무소속 권영세 3선은 ‘오만 권력 심
무소속 권영세 후보 안동시장 당선 확
자유한국당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안동시,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 공
안동시, 제28회 안동길안단오제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안동시 영가로 11 1층(운흥동) 경북in뉴스 | Tel 054-857-2084 | Fax 054-857-2085
창간일자 : 2009년 2월 18일 | 등록번호 : 경북 아 00082 | 등록일자 : 2008년 12월 4일 | 발행인·편집인 : 유경상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상 | 청탁금지법 책임자 : 김용준
Copyright 2007 경북i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in.co.kr
경북in뉴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