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영풍석포제련소 공대위 "회장·사장 수사해야"
봉화 영풍석포제련소 공대위 "회장·사장 수사해야"
  • 편집부
  • 승인 2019.08.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봉화군 석포면 영풍제련소의 황산공장 모습/뉴스1 자료/2018.7.26/뉴스1 © News1

(대구ㆍ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 경북 봉화군 주민과 환경단체 등으로 이뤄진 영풍석포제련소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피해 공동대책위(이하 공대위)가 영풍석포제련소 최고 경영진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공대위는 14일 대구지검 서부지청에 "영풍그룹 장형진 회장과 ㈜영풍 이강인 대표가 대기오염물질 측정자료를 조작하는 행위에 관여한 부분이 있는지 수사가 필요하다"며 진정서를 제출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8일 대기오염물질 측정자료를 조작한 혐의(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석포제련소 환경총괄상무 한모씨와 대기오염물질 측정 위탁업체 임원을 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2016년부터 최근까지 제련소의 대기오염물질 측정자료 4400여건 중 1800여건의 수치를 배출 허용치 아래로 낮춰 기록한 혐의를 받았다.

공대위 측은 "오염물질 측정자료를 조작한 범죄행위가 실무선에서 이뤄질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조작 결정을 상부에 보고하지 않고 단독으로 처리한다는 것은 기업 운용 측면에서 합리적이지 않다"고 주장했다.

1970년 봉화군 석포면에 건설된 석포제련소는 아연괴, 황, 황산동, 전기동, 인듐, 은부산물 등 비철금속을 생산·판매하면서 그동안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비판받았다.

최근 이 업체는 폐수처리시설을 불법 운영하고 52개의 지하수 관정을 뚫어 이용하다 적발돼 경북도 등으로부터 고발과 조업정지 등의 처분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