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작' 대구 지방의원 5명 의원직 상실
'여론조작' 대구 지방의원 5명 의원직 상실
  • 편집부
  • 승인 2019.08.2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대구ㆍ경북=뉴스1) 남승렬 기자 = 지난해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경선 과정에서 이재만(구속) 전 최고위원이 당선되도록 불법 여론조사를 벌인 대구 지방의원 5명이 의원직 상실형을 확정 받았다.

대법원 제2부는 2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구시의회 김병태·서호영 시의원, 동구의회 김태겸·황종옥 구의원, 북구의회 신경희 구의원 등 5명에 대한 상고를 기각하고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해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선거 경선에 출마한 이 전 최고위원이 당선되도록 하기 위해 유선전화 10~20대를 개설해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한 뒤 동일한 여론조사에 2~4차례 중복 응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방의원 5명이 무더기로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되면서 해당 지역구는 내년 4월 총선과 함께 재선거가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