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18 월 18:01
> 뉴스 > 스포츠/연예 | 포토뉴스
     
하회 선유줄불놀이와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의 만남
시가지 봉송 이어 하회마을에서 선유줄불놀이, 차전놀이 등 열려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마크 내퍼 주한 미 대리대사도 참여
2017년 12월 27일 (수) 00:00:24 유경상 기자 kbadyks@gmail.com

내년 2월 9일부터 개최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앞두고 26일 대회 성화가 안동을 찾았다. 시내 곳곳에서의 환영의 물결과 특히 하회마을에서 진행된 성화 봉송 행사가 눈길을 끌었다.

‘2018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성화’와 함께 유림들의 성화맞이, 차전놀이, 난타, 장승퍼포먼스, 하회별신굿탈놀이 등 전통행사와 코카콜라 축하공연, 올림픽놀이단 윗플, 소원풍선 날리기, 현대식 불꽃놀이 등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다.

   
 

▶ Let Everyone Shine,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성화 봉송

지난달 1일 인천공항에 도착한지 56일째를 맞은 성화는 88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다시 안동을 찾았다.

   
 

26일 아침 봉화군청을 출발한 성화가 안동의 북쪽 관문인 도신문(陶信門)에 도착했을 때 권영세 안동시장이 성화를 전달받아 주자에게 넘겨주면서 안동일원 성화 봉송이 시작됐다. 봉송은 안동시청과 천리고가교∼경동로∼용상동을 거쳐 용정교∼정상동∼영가대교∼당북동∼태화동 등 시내 주요도로를 돌고 난 뒤 도청신도시를 거쳐 하회마을에 도착했다.

   
 

 

   
 

안동에서는 80여 명의 주자가 시가지 일원과 도청신도시, 하회마을 등 17.2㎞에 걸쳐 봉송하고, 31.4㎞구간은 차량으로 봉송했다. 주요구간 길목에는 풍물단과 함께 엄마까투리홍보단과 선비·양반 캐릭터, 학생들이 환영에 나섰다.

   
 

▶ 하회마을에서 선유줄불놀이와 동계올림픽성화의 이색적 만남

세계유산 하회마을에서는 전통불꽃과 올림픽성화의 이색적 만남이 펼쳐졌다.

하회별신굿탈놀이 전수관이 위치한 하회마을 주차장에 도착한 성화는 번남고택을 거쳐 겸암 류운룡 종가인 양진당으로 향했다. 양진당에서는 선비 3명의 거문고 연주를 배경으로 안동지역 유림 100여 명과 함께 양진당과 충효당 종손이 성화를 맞이했다.

종손으로부터 주자에게 넘겨진 성화는 담연재를 거쳐 만송정으로 이어지며 만송정에서는 남성 대동놀이의 극치를 보여주는 차전놀이 보존회원들과 함께 동채를 타고 나루터까지 봉송됐다. 나룻배를 타고 낙동강을 가로지른 성화는 화천서원을 거쳐 하회마을 만송정 건너 부용대에 올랐다.

   
 

이 사이 부용대와 만송정 230m구간에는 전통불꽃놀이인 부챗살 모양의 5가닥 줄불이 낙동강 아래로 불꽃을 쏟아내며,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기가 짚-라인을 타고 내려오면서 행사는 절정을 맞았다. 오륜기가 내려왔을 때 ‘마크 내퍼 주한 미 대리대사’가 성화대에 점화를 하면서 성화도착행사와 축하공연 등이 이어졌다.

   
 

▶ 하회마을을 찾은 올림픽 성화를 축하하는 다양한 이벤트 마련

30년 만에 안동을 다시 찾은 올림픽 성화를 축하하는 다양한 이벤트도 열렸다. 성화봉송 구간마다 풍물단과 함께 엄마까투리와 안동 선비·양반 캐릭터, 학생들이 환영하며 축하분위기를 돋웠다.

하회마을에서는 성화 도착 전 난타공연과 장승퍼포먼스가 펼쳐지고 어둠이 내리면서 선유줄불놀이가 시작됐다. 선유줄불놀이와 함께 무대에서는 하회별신굿탈놀이가 관람객들의 흥을 돋우고 오륜기가 내려왔을 때 성화도착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 행사에는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마크 내퍼 주한 미 대리대사, 안동시민, 관광객이 함께 했다.

   
 

기념행사에서는 LED를 활용한 인터렉티브 퍼포먼스와 감각적인 영상구성으로 코카콜라만의 LOOK&FEEL을 전달하는 코카콜라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또, 평창올림픽 공식홍보단인 ‘올림픽놀이단 윗플’이 K-POP과 전통음악을 연계한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어 화려한 불꽃놀이가 대미를 장식하며 하회마을에서의 봉송 행사 막을 내렸다. 한편, 성화는 27일 하회마을을 출발해 구미로 향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30년 만에 다시 찾은 올림픽 성화를 맞아 안동의 특징을 최대한 살려 전 세계에 안동다움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가 성공 개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경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북in뉴스(http://www.kb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무소속 권영세 3선은 ‘오만 권력 심
무소속 권영세 후보 안동시장 당선 확
자유한국당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안동시,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 공
안동시, 제28회 안동길안단오제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안동시 영가로 11 1층(운흥동) 경북in뉴스 | Tel 054-857-2084 | Fax 054-857-2085
창간일자 : 2009년 2월 18일 | 등록번호 : 경북 아 00082 | 등록일자 : 2008년 12월 4일 | 발행인·편집인 : 유경상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상 | 청탁금지법 책임자 : 김용준
Copyright 2007 경북i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in.co.kr
경북in뉴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