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4.20 금 17:58
> 뉴스 > 지역종합
     
고추재배 농가,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발병 주의
경북지역 어린 고추묘에서 칼라병 확인돼
2018년 04월 02일 (월) 15:46:40 편집부 ciald85@nate.com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경북지역 어린 고추묘에서 바이러스 의심 증상이 발생되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영양고추연구소는 바이러스 의심 증상의 고추묘를 유전자 진단한 결과, 최근 고추에 피해를 주고 있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 칼라병)로 확인되어 올해 고추재배 준비 중인 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칼라병)는 고추 묘에서 발생할 경우에는 잎이 노랗게 되고 오그라들며 괴저증상을 나타내어 생육을 저하시킨다.

고추 정식 후에는 잎에는 둥근 겹무늬를 발생시키거나 새순을 괴사시키고, 과실은 얼룩덜룩한 반점을 생겨 상품성을 잃게 만들며 병이 심하게 진전될 경우에는 식물체 전체가 말라 죽는다.

   

주로 꽃노랑총채벌레가 옮기는데 이들은 토양에서 번데기 및 성충 형태로 겨울을 지내고 난후 이른 봄 육묘상에 발생하기 때문에 육묘상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육묘상에서는 꽃노랑총채벌레의 관찰이 쉽지 않기 때문에 황색평판트랩을 사용하거나 흰 종이로 고추 잎을 털어 노란색을 띤 유충이나 성충의 발생을 확인할 수 있으며 꽃노랑총채벌레를 방제하기 위해서는 계통이 다른 2가지 이상 약제를 번갈아 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육묘상 주변에서 월동하는 기주식물인 별꽃을 제거해 감염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이루어져야 한다.

권중배 농업기술원 영양고추연구소장은 “고추에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가 감염되면 생육저하로 인해 수량 및 고추품질이 저하된다”며 “육묘기부터 매개충인 꽃노랑총채벌레를 철저히 방제하고, 육묘장이나 포장주변 잡초를 제거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 경북in뉴스(http://www.kbi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권영세 안동시장 무소속 출마 선언“고
경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 개소
권기창 안동시장 예비후보, 안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공직선거후보자
안동시, 구시장 주제 사진공모전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북 안동시 영가로 11 1층(운흥동) 경북in뉴스 | Tel 054-857-2084 | Fax 054-857-2085
창간일자 : 2009년 2월 18일 | 등록번호 : 경북 아 00082 | 등록일자 : 2008년 12월 4일 | 발행인·편집인 : 유경상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경상 | 청탁금지법 책임자 : 김용준
Copyright 2007 경북in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bin.co.kr
경북in뉴스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